전라남도,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따른 후속대책 수립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5/11 [10:29]

전라남도,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따른 후속대책 수립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5/11 [10:29]
목포시와 영암군이 고용위기지역으로 공동 지정됨에 따라 전라남도와 목포고용노동지청이 T/F를 구성해 정부의 맞춤형 일자리 창출 공모사업 참여를 준비하는 등 발빠른 후속 대응에 나섰다.

 

T/F는 우선 사업주와 근로자를 대상으로 적극 홍보활동을 전개해 대상자가 빠짐없이 신청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홍보책자와 리플릿을 제작해 읍면동 주민센터에 비치하고 도와 시군 누리집에 배너를 게시하기로 했다.

 

목포시와 영암군에서 사업자, 근로자(실직자), 공무원,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설명회를 개최한다. 읍면동 주민센터에는 안내 창구를 설치하고 전담직원을 지정해 운영한다.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따라 사업주는 고용유지지원금, 직업훈련지원금, 지역고용촉진지원금, 중소기업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 지원과, 고용촉진장려금과 고용산재 보험료, 장애인고용부담금의 납부유예 혜택을 받는다.전라남도는 또 고용위기지역에 우선 지원되는 약 70억 원 규모의 지역 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공모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새로운 취업처 창출, 이직자 전직 지원 등 맞춤형 사업을 발굴하고 있으며 정부 추경 확정 후 공모가 진행될 예정이다.

 

김병주 전라남도 일자리정책실장은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정부 추경이 확정된 후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사전에 철저히 준비해 정부 지원을 최대한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