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인 휴먼극 형제의 밤, 1년만에 무대에 다시 올라

김혜령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09:35]

2인 휴먼극 형제의 밤, 1년만에 무대에 다시 올라

김혜령 기자 | 입력 : 2018/07/12 [09:35]

대학로 휴먼코미디 2인극 <형제의 밤>이 713, 1년 만에 대학로에서 다시 관객들을 만난다.

 

대학로 휴먼코미디 2인극 형제의 밤은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형제들이 한날한시 부모의 죽음으로 유산을 둘러싸고 하룻밤 사이에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남성 2인극이다.

 

▲ 연극 형제의 밤 사진 (대학로 발전소 제공)     © 시사-N


부모의 숨겨져 있던 진실을 밝히려는 두 형제의 이야기. 리얼리티의 극대화로 비극적인 상황을 희극적 요소로 풀어내며 가족의 참된 의미를 이야기한다.

 

극 중 캐릭터의 개성적 표현이 잘 드러나며, 선명한 극의 갈등 구조 등으로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