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채식주의자⑧] "영혜는 동박새를 왜 물었을까?"

(연재)꼬리에꼬리를무는예술 - '한강-채식주의자' 편

블루노트 | 기사입력 2018/09/06 [13:59]

[한강-채식주의자⑧] "영혜는 동박새를 왜 물었을까?"

(연재)꼬리에꼬리를무는예술 - '한강-채식주의자' 편

블루노트 | 입력 : 2018/09/06 [13:59]

내가 믿는 건 내 가슴뿐이야. 난 내 젖가슴이 좋아. 젖가슴으론 아무것도 죽일 수 없으니까라 말하는 영혜지만, 동박새를 물었습니다.

 

영혜는 병원 분수대 옆 벤치에 앉아 있었다. 환자복 상의를 벗어 무릎에 올려놓은 채, 앙상한 쇄골과 여윈 젖가슴, 연갈색 유두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었다. 그녀는 왼쪽 손목의 붕대를 풀어버렸고, 피가 새어나오기라도 하는 듯 봉합부위를 천천히 핥고 있었다. (...) 지쳐 보이는 아내의 얼굴을, 루주가 함부로 번진 듯 피에 젖은 입술을 보았다. (...) 나는 아내의 움켜쥔 오른손을 펼쳤다. 아내의 손아귀에 목이 눌려 있던 새 한 마리가 벤치로 떨어졌다. 깃털이 군데군데 떨어져나간 작은 동박새였다. 포식자에게 뜯긴 듯한 거친 이빨자국 아래로, 붉은 혈흔이 선명하게 번져 있었다.”

 

동박새는 참새목의 작은 새로, 배는 흰색이고 나머지는 연두색입니다영혜는 왜 여리고 작은 동물을 물었을까요?

 

 

▲동박새의 모습     ©출처: 위키피디아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