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게남는거(15)] “삼겹살로 한 상 잘 대접받았다!” - 마포 ‘솔밭 삼겹살’

김혜령 기자 | 기사입력 2018/12/23 [15:16]

[먹는게남는거(15)] “삼겹살로 한 상 잘 대접받았다!” - 마포 ‘솔밭 삼겹살’

김혜령 기자 | 입력 : 2018/12/23 [15:16]

밑반찬이 예사롭지 않다. 가벼운 양념장에 무친 파채, 간장양념에 살짝 절여진 양파초절임, 깻잎장아찌. 모두 삼겹살과 최고의 맛 시너지를 내는 반찬이다. 밑반찬 모두 간이 세지 않아 고기의 풍미를 즐기는데 방해가 되지 않는다. 거기에 기본 쌈, 생배추와 무생채까지 곁들여주는데, 배추의 맛이 아주 달콤하다. 꼬들한 무생채와 배추만 가지고도 밥을 한 그릇 비울 기세다.

 

주방이모님께서 펄펄 끓는 선지국 한 그릇을 내어오신다. 서비스로 나오는 거지만 선지의 양이 푸짐하다. 국물 역시 웬만한 선지해장국집의 것보다 괜찮다. 선지의 냄새가 나지 않아 상당히 수준급 국물을 맛볼 수 있다.

 

▲ 달궈진 불판에 국내산 돼지고기가 익어가는 소리를 들으면 입안 가득 침이 고인다.     ©김혜령 기자

 

‘솔밭삼겹살’ 맛의 핵심은 돌판에 있다. 돌판 온도를 측정해 200도가 넘기 전에는 불판에 고기를 올리지 않는다. 적정온도가 되었을 때, 비로소 삼겹살을 얹어주는데, ‘치이익~’하는 소리가 울리는 순간 입 안 가득 고인 침이 꼴깍 넘어가는 경험을 하게 된다. 불판 한 켠에 같이 올라간 김치의 빨간 색감은 먹는 내내 식욕을 자극한다.

 

손님상의 고기를 직접 구워주기 때문에 번거로움을 싫어하거나 고기굽는 재주가 없는 사람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다 익은 고기를 새콤한 양파 초절임에 한 입, 알싸한 파채 무침에 한 입, 달콤 쌉싸름한 깻잎장아찌에 한 입, 배추 쌈에 한입... 이렇게 먹다보면 순식간에 고기가 없어지는 아쉬움도 느껴진다.

 

화룡점정! 이곳 삼겹살집의 꽃은 볶음밥이다. 파채와 무생채, 김치의 기본 반찬 트리오가 볶음밥에 어우러지며 멋진 식감을 자랑한다. 특히 약간 익어 아삭한 김치, 밥에 배인 파 향, 익으며 무말랭이같이 변신한 무생채가 들어간 볶음밥은 약간의 감동을 일으킨다.

 

삼겹살의 훌륭한 맛과 더불어 “정말 잘 대접받고 간다”는 기분 좋은 느낌까지 얻을 수 있다. 

 

▲ 이곳 삼겹살집의 꽃은 바로 볶음밥이다. 식감과 맛 모두 사로잡았다.     ©김혜령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