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상하이 모터쇼서 신형 ix25 등 신차 4종 공개

김기한 기자 승인 2019.04.16 12:23 의견 0

▲ 현대차가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 ⓒ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가 중국 시장 판매 확대를 책임질 신차 4종을 대거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가 4월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와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처음 선보이며 중국 친환경차 시장 선점을 예고했다.

또한 이번 모터쇼를 통해 △차량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고성능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비전을 함께 발표하며 현대자동차 새로운 시대의 서막을 알렸다.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글로벌 시장과 고객의 니즈는 그 어느 때보다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 이는 현대자동차에게는 기회이기도 하다”며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변모하고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게임체인저로 부상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