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추석 연휴 스트레스는 역시 "잔소리"

심정 기자 승인 2019.09.03 11:30 의견 0
추석 스트레스 1위는 "잔소리"  (엘림넷 나우앤서베이 제공)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8월 21일부터 8월 29일까지 자체 패널 932명(남성 491명, 여성 441명)을 대상으로 올 추석 분위기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019년 추석을 맞이하는 당신의 기분은?’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덤덤하다(41%)’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좋은 편이다(22%)’, ‘귀찮은 편이다(21%)’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의 기분을 요약하면 긍정적 기분(‘마음이 설레고 기다려 진다’와 ‘좋은 편이다’)이 30%, 부정적 기분(‘매우 귀찮고 짜증난다’와 ‘귀찮은 편이다’)이 29%로 나타나 전반적으로 무덤덤한 가운데 긍정과 부정의 기분이 대칭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추석을 맞이하는 당신의 기분은?’에 대하여 설문한 결과는 남녀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남성의 경우 긍정적 기분(‘좋은 편이다’와 ‘마음이 설레고 기다려진다’)이 35%로 부정적 기분(‘귀찮은 편이다’와 ‘매우 귀찮고 짜증난다’) 21% 보다 큰 반면, 여성의 경우에는 부정적 기분(‘귀찮은 편이다’와 ‘매우 귀찮고 짜증난다’)이 38%로 긍정적 기분(‘좋은 편이다’와 ‘마음이 설레고 기다려진다’) 25%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연휴에 누구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낼 것인가’를 물어본 결과 ‘가족(88%)’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나홀로(9%)’, ‘친구와함께(3%)’ 순으로 드러나 전반적으로 추석 연휴에 가족과 함께 하는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연휴 계획’에 대하여 설문한 결과 ‘귀향(52%)’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집에서 휴식(33%)’, ‘국내여행(7%)’, ’공부(4%)’, ‘해외여행(3%)’, ‘출근(2%)’ 순으로 나타나 추석 연휴에 대체적으로 휴식 및 귀향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나 홀로 추석을 보내는 사람들의 추석 연휴 계획은 ‘집에서 휴식(65%)’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지만 ‘귀향(4%)’으로 전체 결과와 대조를 이루었다.

또한 혼인 여부에 따른 ‘추석 연휴 계획’도 전체 결과와 다른 양상을 보였다. 기혼의 경우 ‘귀향(62%)’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두 번째로 많은 응답을 차지한 ‘집에서 휴식(26%)’과 큰 격차를 보였으나 미혼자의 경우 ‘귀향(41%)’과 ‘집에서 휴식(40%)’이 거의 같은 비중을 차지했다.

‘추석연휴에 가장 스트레스 받는 것’으로 ‘잔소리(34%)’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명절가사노동(21%)’, ‘명절비용(18%)’, ‘귀향(17%)’, ‘집안 비교(5%)’, ‘정치논쟁(4%)’, ‘종교갈등(1%)’ 등으로 나타났다.

추석연휴 스트레스의 경우 남녀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 남성의 경우 ‘잔소리(36%)’, ‘명절비용(19%)’가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나타난 것에 반해 여성의 경우 ‘잔소리(31%)’와 ‘명절 가사노동(29%)’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추석연휴때 ‘잔소리’가 ‘무직자(55%)’와 ‘학생(56%)’들에게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주고, 전업주부의 경우 ‘명절 가사노동(41%)’이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연휴 스트레스는 혼인여부 및 거주 지역에 따라서도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 미혼자의 경우는 ‘잔소리(53%)’가, 기혼자의 경우 ‘명절가사노동(28%)’이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귀향(18%)’, ‘명절비용(20%)’에서 비수도권지역 거주자들보다 높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에 반해 비수도권 지역 거주자는 ‘명절가사노동(24%)’에서 수도권 지역 거주자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향 시 이동 방향은’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귀향(79.92%)’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지방에서 지방으로 귀향(79.9%)’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향 시 이용하는 주요 교통수단’은 ‘자가용(79%)’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기차(10%)’, ‘시외버스(7%)’ 순으로 나타났다.

‘귀향을 하는 날짜’는 ‘9월 12일 목요일(50%)’로 명절 첫째날에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9월 13일 금요일(27%)’, ‘9월 11일(21%)’ 순으로 나타났다.

‘집으로 돌아오는 날짜’는 9월 14일 토요일(35%)’로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9월 13일 금요일(32%), 9월 15일 일요일(25%)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는 전국의 10~60대의 남자 491명, 여자 441명, 총 932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21%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