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권한대행, "도 차원 남북교류사업 발굴을"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8/05/14 [16:08]

이재영 권한대행, "도 차원 남북교류사업 발굴을"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8/05/14 [16:08]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14일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계기로 꽁꽁 얼어붙었던 남북 관계가 급속히 풀리고 있는 만큼, 도 차원의 실현 가능성 있는 남북교류협력사업 발굴에 매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토론회를 통해 “남북 평화체제 구축이 급물살을 타고 있으므로, 이제 지방 차원에서도 교류협력을 준비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정부 차원에서 경제협력 등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가 빠른 템포로 진행되는 것에 발맞춰 도에서도 전문가로 구성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구성, 도 차원의 교류협력사업 발굴에 나선 것은 시의적절하다”며 “위원회에서 당장 실현 가능한 사업을 우선 정해 속도감 있게 추진해나가자”고 강조했다.

 

이 권한대행은 또 “영암군과 목포시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출발은 늦었지만 단독으로 어려웠던 목포시를 영암군과 묶어 공동으로 지정되도록 한 것은 전략전술적으로 옳은 판단이었다”며 “앞으로는 지정 성과를 최대화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도록 정부의 관련 사업 공모에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등 후속대책 추진에 온힘을 쏟아달라”고 독려했다.

 

이 권한대행은 이어 “얼마 남지 않은 민선 7기 출범을 준비하기 위해 도정 분야별로 전문가 간담회를 하는 것은, 관점과 시각을 달리해서 보면 도민이 한층 행복해질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전문가집단의 아이디어가 일부 추진이 어려운 것도 있고, 예산 때문에 힘든 것도 있겠지만 좀 더 고민하고 준비해 좋은 아이디어를 현실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자”고 말했다.

 

이 권한대행은 이밖에도 ▲청년에게 농업 일자리를 주고 전남 농업의 미래지도를 바꿀 스마트팜 적극 육성 ▲관광객 5천만 명 시대를 맞아 그동안 ‘유치’ 중심이었던 관광전략을 숙박과 주차, 관광시설 개선 등 ‘수용’ 중심으로의 전환 등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