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정세균 국무총리, 개천절 집회 강행시 공권력 투입 예고

심정 기자 승인 2020.09.10 00:44 의견 0
(JTBC뉴스 캡쳐)

정세균 국무총리는 9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에 대해 공권력 행사 방침을 전했다.

정 총리는 "일부 단체가 추석 연휴 기간인 개천절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며 "방역 방해와 공동체 안전 위협 행위에 대해 국민이 부여한 공권력을 주저없이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지난 9월 7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자유연대, 우리공화당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 등 보수단체 등의 개천절 집회 신고 70건에 대해 모두 금지 통보를 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문하며 "경찰과 지자체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많은 방역 전문가들이 추석 연휴를 걱정하고 있다"며 "지난 5월과 8월 연휴의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