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국방부, 청해부대 34진 안전 후송 전개...공중급유수송기 급파

윤준식 기자 승인 2021.07.20 09:05 | 최종 수정 2021.07.20 13:18 의견 0

국방부가 청해부대 34진 전원의 안전 후송을 위해 18일 오후 4시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를 해당 지역으로 급파했다.

이번 작전은 청해부대 활동지역 인근의 환경적 특징을 고려해 ‘위안·생명’ 등의 의미를 담고 있는 ‘오아시스 작전’이라 명명하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고 안전하게 복귀시키겠다는 의지와 빠른 치유 및 안식을 위한 염원을 담고 작전을 전개한다.

한편 청해부대 34진은 101명에 대한 PCR 검사결과 18일 현재 총 6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200명에 대해서도 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국방부는 이번 사안을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해 현재 임무수행중인 301명의 청해부대 전원을 복귀시키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함정 교체병력 148명과 방역 및 의료인력 13명과 지원팀 등으로 구성된 약 200명 규모의 특수임무단을 현지로 투입해 청해부대원을 군 수송기로 안전하게 국내로 후송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군 수송기에는 이송 중 긴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기내 산소통 등 충분한 의료 장비와 물자를 구비했으며, 의료진이 동행해 현지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15명을 포함한 환자들을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항공기 내 격벽을 설치하고 승무원 전원은 방호복을 착용하는 등 기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을 강구했으며, 특수임무단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문무대왕함을 소독·인수하고 함정을 안전하게 운항해 국내로 이송한다.

아울러 문무대왕함에 교체투입되는 해군 장병들은 대부분 파병 경험을 갖춘 인원들로서 전원이 국내에서 백신접종을 완료했고, 방역 및 의료전문가가 포함돼 함정 인수시 철저한 방역 조치를 강구한다.

특히 이번 수송기 긴급 투입은 유관기관과 현지 공관의 긴밀한 협조가 있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현지 국가 국방장관과의 긴급 공조 통화를 통해 현지 임무수행에 있어서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었다.

더불어 해외에서 국제평화를 위해 임무를 수행하다 어려움에 처한 우리 장병들의 긴급 복귀를 위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부족한 기내용 산소통을 지원하는 등 힘을 보탰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이역만리에서 우리 국민 보호와 국제해양안보를 위해 헌신하는 청해부대원들의 안전하고 신속한 복귀가 최우선 임무”라고 강조하며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하에 임무를 완수하고 무사히 귀국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국방부는 방역 당국과 협조하에 청해부대원의 국내 도착에 대비해 전담의료기관 및 생활치료센터, 군내 격리시설을 확보 중에 있으며 확진자 현황이 나오는 대로 계획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https://youtu.be/IXlngkYVyFI

<저작권자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