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월드클래스300 등 우수 중견.강소기업에 2020년 1,189억원 지원

이연지 기자 승인 2020.02.14 12:12 의견 0

산업통상자원부가 2월 14일 롯데호텔서울에서 월드클래스 300 기업들과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혁신적 기술과 제품생산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잠재력을 보유한 중견?강소기업들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정부의 육성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우선 중견·강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R&D), 수출, 인력사업 등에 2020년 1,189억원을 지원하며 월드클래스300 사업의 ‘19년 일몰에 따른 신규 R&D 지원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브릿지사업(’20년 56억원)을 신설하는 등 월드클래스 기업의 기술혁신을 위해 ’20년 852억원을 지원한다.

월드클래스300 후속사업으로 작년 10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월드클래스 플러스사업을 내년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중견기업의 글로벌 진출 확대를 위한 수출역량 강화사업에 ‘20년 220억원을 지원하고, 핵심연구인력 성장(‘20년 16억원), 우수인재 유치·양성(‘20년 14억원) 등 중견기업 전용 인력사업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고 밝히며 소재·부품·장비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 발굴, 특화선도기업 선정 등을 통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한 소·부·장 전문 중견기업을 50개 이상 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종원 중견기업정책관은 “월드클래스300 기업들은 산업경쟁력, 지역경제, 수출, 일자리 창출 등에서 우리 경제를 이끌어나가는 핵심기업群”이라며 월드클래스 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소재?부품?장비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혁신과 세계시장 진출에 앞장서고 있는 월드클래스 기업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

“산업부는 중견?강소기업이 수출과 일자리 창출의 핵심주체로서 세계시장에서 경쟁하는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R&D, 수출, 인력, 금융 등 지원을 강화하고, 기업현장의 애로를 적극 해소하기 위해 중견기업 신문고(업종별 협의회, 간담회 등)를 매분기 정기적으로 운영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