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대관령의 자연과 같은 편안한 음악을 추구하다 - 음악인 강명중

정철희 기자 | 기사입력 2017/08/29 [10:32]

[인터뷰] 대관령의 자연과 같은 편안한 음악을 추구하다 - 음악인 강명중

정철희 기자 | 입력 : 2017/08/29 [10:32]
강릉 대관령에는 포크송을 사랑하는 음악인, 강명중이 살고 있다.

 

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에서 사업을 하다가 사업실패로 기타를 잡은 그는 91년부터 음악으로 수익을 벌어들이기 시작해 음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 거의 30년이 되었다.

 

그런 그가 지난 4일, 재즈와 포크가 결합한 새로운 장르의 정규앨범을 발표했다. 강명중은 강렬한 사운드로 귀에 꽂히는 음악보다는 쉼표를 찍을 때 곁에 두고 편안하게 들을수 있는 매력을 가진 음악을 추구한다.

 

기계를 쓰는 대신 아날로그만의 매력으로 음악에 자수를 놓는 그의 목표는 흥 위주의 음악보다는 자연스러운 음악을 하는 것이라고 한다. 다음은 강명중씨와의 짧은 일문 일답이다.

 

오랫동안 음악을 해온 강명중이 지난 4일 음반을 출시했다. (강명중 제공) 언더에서 오랫동안 음악을 해온 강명중이 지난 4일 음반을 출시했다. (강명중 제공)

 

 

정철희 기자(이하 정) : 처음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강명중(이하 강) : 중학교 3학년때 고등학교 1학년 형이 기타치는 모습을 보고 반해서 기타를 잡기 시작했했어요. 본격적으로 음악을 시작한 시기는 91년도부터입니다.

 

정 : 가수 이외에 다른 음악 활동도 같이 하신다고 들었습니다.

 

강 : 작곡과 작사도 같이 하고 있어요. 곡을 쓰기 시작한 것은 85년도인데, 그때부터 일기처럼 곡을 꾸준하게 써왔습니다.

 

정 : 일기처럼 곡을 썼다는 표현이 인상적입니다.

 

강 : 사람들은 특별한 기억이 있을 때, 자신의 느낌을 남기기 위해 일기장에 적는 것 처럼 저는 일기대신 곡으로 적었을 뿐입니다.

 

정 :  EDM이나 전자 음악도 많은데, 포크 음악을 고수하시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강 : 지금 디지털 형태로 나오는 음악들이 대체적으로 흥을 이끌어내기 위한 리듬이 우선입니다. 정작 쉬고싶은 사람들에게 필요한 음악이 많지 않아서 사람들의 마음을 편안히 해주는 음악장르로 포크 음악을 꾸준히 해왔어요.

 

지난 4일, 강명중은 음악인생 30년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음악을 정리한 앨범을 발표했다. <p class=(강명중 제공)" width="550" height="366" /> 지난 4일, 강명중은 음악인생 30년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음악을 정리한 앨범을 발표했다. (강명중 제공)

 

정 : 지난 4일, 30년 만에 처음으로 정규앨범을 발표하셨는데요.

 

강 : 우연히 지인인 재즈베이시스트 전성식과 이야기하다가 컨셉을 정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제 앨범은 재즈와 포크를 연결시킨 새로운 장르로 정했습니다. 코드부터 악기 사운드까지 모두 편하게 들을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정 : 이번 앨범에 가장 애착 가는 곡이 있다면 어떤 곡인가요?

 

강 : ‘멈추지 않는 시간’과 ‘비오니까’. 이 두곡이 가장 애착이 갑니다.

 

정 : 음반을 통해서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달하고 싶으신가요?

 

강 : 특별히 어떤 메시지를 담기 보다는 대관령에 머무른 8년동안의 기간동안을 정리해 12곡을 담았습니다. 흥을 돋우는 음악보다는 수면제처럼 틀어놓고 잘 수 있는 편안한 음악을 추구했습니다. 많이 들어주시면 좋은거죠 (웃음)

 

정 : 앞으로의 목표가 궁금합니다.

 

강 : 멋진 사람은 청바지에 흰티만 입어도 태가나듯 제 음악도 그렇게 심플하지만 멋이 났으면 좋겠어요. 강렬한 사운드 없이 자연스러운 멋이 드러나는 음악이요.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