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향(竹鄕)의 소풍] 아이슬란드 여행 3회차(4) 2015년 9월 3일 사진 일기

눈과 화산, 푸른 바다의 나라 아이슬란드 16박 17일 일주기

장욱 작가 | 기사입력 2018/10/07 [14:50]

[죽향(竹鄕)의 소풍] 아이슬란드 여행 3회차(4) 2015년 9월 3일 사진 일기

눈과 화산, 푸른 바다의 나라 아이슬란드 16박 17일 일주기

장욱 작가 | 입력 : 2018/10/07 [14:50]

▲ 아이슬란드 첫 번째 코스     ©죽향(竹鄕) 장욱

 

일단 배에서 내리긴 했다.

구불구불 산길 2시간을 달리는데..

안개는 자욱하지요,

포장은 안되어 있지요,

추절추절 비는 내리지요,

시나브로 날은 어두워지지요,

어쩌다 차를 세워 급한 볼일이라도 볼짝시면 허옇게 드러난 맨살이 시리지요,

주위엔 녹다 만 얼음투성이 뿐이지요,

차가 비틀거릴만치 북극권의 바람은 죽어라 불지요..

 

▲ 아이슬란드 첫 번째 코스     ©죽향(竹鄕) 장욱

 

카메라를 달라기에 무심코 아내에게 건냈다.

어느 이름모를 산꼭데기에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들꽃..

식당개 3년이면 라면을 끓인다더니..

좀처럼 카메라에 손대는 걸 꺼리는 아내가 찍은 거의 유일한 사진..

자기랑 많이 닮았다나.. 

 

▲ 아이슬란드 첫 번째 코스     ©죽향(竹鄕) 장욱

 

- 장서방 이 길이 맞아?

한시간 넘게 묵묵히 운전대를 이리 틀고 저리 틀던 형님이 은근히 걱정이 되는지 한마디 툭 던지신다.

- 쭈욱 가시다 보면 사람 사는 동네가 나오겠죠.

언제부턴가 형수님은 말이 없으시다.

 

▲ 아이슬란드 첫 번째 코스     © 죽향(竹鄕) 장욱

 

시큰궁 대답은 해놓고도 끝까지 구렁이 담넘듯 은근슬쩍 넘어갈 수만은 없는 것이..

 

▲ 아이슬란드 첫 번째 코스     © 죽향(竹鄕) 장욱

 

이렇게 생겨먹은 산길을 몇개나 넘었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죽향(竹鄕)의 소풍]

죽향(竹鄕)이라는 아호를 가진 장욱은 

1986년 재학 중 먹고살기 위해 도미, 

30여년 이민 생활을 지내며 한시를 써온 시인이다.

[죽향의 소풍]은 우주의 수많은 별 중

지구라는 초록별의 방문객이라는 

그의 소풍(삶)을 독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