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구

대구의 플라뇌르 대프리카를 말하다(3)

조연호 작가 | 기사입력 2019/01/11 [11:45]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구

대구의 플라뇌르 대프리카를 말하다(3)

조연호 작가 | 입력 : 2019/01/11 [11:45]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구 

4차 산업혁명의 열풍이 전국을 강타했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발족시켰고, 대전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선포했다. 대구에서도 주요 목마다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언어를 줄줄이 엮어 놓은 선전판을 쉽게 볼 수 있다. 
 
중앙언론과 지방언론들이 줄기차게 4차 산업혁명을 언급하고, 떠들어 댄다. 반복된 언어에 시민들은 세뇌될 지경이다. 그렇다고 제대로 된 정보를 접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 너무 큰 확성기는 소음공해를 낳았고, 너무 잦은 메시지는 스팸이 되어 버렸다.

 

대한민국 도시 중에서 상대적으로 고령화된 대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동떨어진 곳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리얼리스트를 위한 유토피아 플랜(이하 유토피아 플랜)’에서는 2030년이 되면 가장 심각한 질병 중 하나가 우울증이라고 말한다.  대구는 2030년이 되면, 더 고령화될 것이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적응 시민이 많아질 가능성이 크다. 그렇게 되면, 사회적 우울증이 심각한 상황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필자는 전작(4차 산업혁명과 자치분권 시대)에서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인식 실태를 비판적으로 살펴보았다. 언어조차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성장과 발전을 위한 4차 산업혁명은 망상일 뿐이다.
 

특히, 대구는 ‘디지털 격차’가 심한 지역이다. 그리고 세대 간의 격차도 점점 벌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정치적 성향도 청장년층과 고령층이 크게 달라졌음을 보여주는 보도들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연결, 융합을 중심으로 전개될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엇갈린 행보를 하고 있으며, 평등, 효율성을 추구하는 지방분권 시대와도 거리가 있는 현재를 보여준다.  

 

 과연 새로운 시대에 대구는 어떻게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을 것인가? (다음 회에 계속)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