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죽향(竹鄕)의 소풍] 아이슬란드 여행 13회차(14) 2015년 9월 11일 사진 일기

눈과 화산, 푸른 바다의 나라 아이슬란드 16박 17일 일주기

장욱 작가 승인 2018.12.07 10:15 의견 0

하루를 더 있다가 가자~ 아니다~

마지막 배를 타면

하루 종일 시간이 있으니까 그걸로 충분하다.


- 아하!

그러니까 아이슬란드 사람들은 그때 어떤 지혜를 얻었겠군요.

그쵸 대일아빠


노르웨이가 아이슬란드 해역에 와서

정어리를 싹쓸이해서 씨를 말려버린 이야기를 형수님이 다시 시작한다.


- 맞아요, 형수님!

뭐든지 싹쓸이 하면 안된다.

내가 배부르면 옆사람은 배고프다, 뭐 그런 거죠~


바로 그때 아내가,


- 하나 더 있겠네.

내 행복을 위해서 다른 사람 행복을 짖밟지 말자!


- 뉴욕/뉴저지에서 버스를 대절해서

사람들을 풀어놓아 펜실바니아 고사리를 싹쓸이하는 거 그만 하자!


형님도 한마디.

▲ 아이슬란드 여행기 ⓒ 죽향(竹鄕) 장욱



- 바로 저 절벽 아래예요, 형님.

1627년에 알제리 해적들에게 안잡혀가려고 바다에 몸을 던졌다는 곳이.


- 아니, 알제리는 아프리카 북쪽에 있는 나라잖아

이집트 옆에 있는.


- 네. 거기서 해적들이 여기까지 왔는데

섬 주민 75퍼센트에 달하는 242명을 잡아갔어요.

저항하는 36명은 그 자리에서 죽였고요.

▲ 아이슬란드 여행기 ⓒ 죽향(竹鄕) 장욱



- 절벽에서 뛰어내린 몇 사람은 겨우 목숨은 건졌는데,

기막힌 건 노예로 잡혀간 242명 중에

27명이 나중에 살아서 돌아 온거에요!

37년 지나서라던가.


- 어머나! 어쩜!


- 와!

그럼 우리가 지금 그 현장에 와 있는 거네!


- 당신은 참 기억력도 좋다.

어떻게 그런 걸 숫자까지 다 기억하고 있어


- 알면서 그래.

난 내가 재미없는 건 아예 기억 안하지.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걸 저장할 기억 창고는 아직도 빈 공간이 많아.

▲ 아이슬란드 여행기 ⓒ 죽향(竹鄕) 장욱



왼쪽에 우리 텐트 두개가 점처럼 보이고

그 위에 있는 건물이 야영장 사무실 겸 취사장이다.

우리가 지금있는 곳이 오로라가 뜬 봉우리다.


오른쪽에 불룩한 무덤처럼 보이는 건

바이킹 건물이고, 길 건너서는 골프장이라고 한다.

▲ 아이슬란드 여행기 ⓒ 죽향(竹鄕) 장욱



- 형님.

이 우주에서 태양이 참 크죠


- 크지.


- 얼마나 크다고 생각하세요


- 글쎄

무척 클 걸


- 만약에 우주에서 제일 큰 별 하나가 이 지구만하다면

태양은 저 야영장 사무실 크기래요.


- 잉 정말이야

장서방, 지금 나한테 농담하는 거 아니지


- 농담이라뇨~

태양이 저 건물만하다면 지구는 우리 주먹 크기가 될까말까 하대요.

▲ 아이슬란드 여행기 ⓒ 죽향(竹鄕) 장욱



[죽향(竹鄕)의 소풍]

죽향(竹鄕)이라는 아호를 가진 장욱은
1986년 재학 중 먹고살기 위해 도미,
30여년 이민 생활을 지내며 한시를 써온 시인이다.
[죽향의 소풍]은 우주의 수많은 별 중
지구라는 초록별의 방문객이라는
그의 소풍(삶)을 독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