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다양한 생물이 있는 보물섬 '나무섬'-해양수산부 추천 2월의 무인도서

김승리기자 승인 2020.02.06 13:51 의견 0
2월의 무인도서 '나무섬'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가 2월 이달의 무인도서로 부산광역시 나무섬을 선정했다.

나무섬은 부산 다대포항에서 남쪽으로 약 8㎞ 떨어져 있는 71,643㎡ 크기의 무인도로 뭍으로 향하는 거북이의 형상을 하고 있다.

나무섬은 이름 그대로 나무가 많아 '목도'라고 불리기도 하며 특히 섬 중앙에는 까마귀쪽나무와 보리밥나무 군락이 있다.

나무섬은 해식절벽, 해식동굴 등 지형·지질학적으로 훼손되지 않은 원시적인 자연경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또 나팔고둥과 같은 해양보호생물과 매, 솔개, 황조롱이 등 천연기념물, 멸종위기 야생생물 등이 다양하게 서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주로 아열대 지방에서 볼 수 있는 산호초들과 그 밖에 보호할만한 가치가 있는 생물들이 어우러져 자연생태적 가치가 높다고 판단돼 2013년에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부산의 베네치아라고 불리는 부산시 장림포구에서는 나무섬 해양보호구역을 소개하는 홍보관을 만날 수 있다.

<저작권자 ⓒ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