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2월 갑작스런 한파, "한랭질환 조심하세요"

이연지 기자 승인 2020.02.06 14:04 의견 0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가 2월 갑작스런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한랭질환 예방에 주의를 당부했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이며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다.

2020년 1월의 평균최저기온은 영하 1.1℃로 평년보다 4.3℃ 높은 온화한 겨울날씨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 2월 5일에는 전국 대부분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1월과는 달리 갑작스럽게 추워졌다.

이렇게 추위에 익숙하지 않은 상황에서 갑작스런 한파에 노출될 경우 적절하게 대비하지 않으면 한랭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한랭질환은 65세 이상 노년층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고, 질환 중에서는 저체온증이 가장 많이 나타난다. 발생환자의 33%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으며 발생장소는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가 75.5%로 가장 많았다. 대체로 하루 중 지속적으로 발생하지만 특히 기온이 급감하는 새벽과 아침(3시~9시)에 33%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다.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하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술을 마시는 경우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해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어 주변의 관심과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올 겨울(12월, 1월)이 평년보다 기온이 높아 2월 초 갑작스런 한파에 신체 적응력이 떨어질 수 있어 주의를 요하고,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밝혔다.
이어 “한랭질환자가 길가와 주거지 주변 등 실외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으나 실내 집에서도 발생하고 있어 난방장치가 취약한 환경의 경우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지자체에는 특히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 거주자 등 취약계층 대상 안부확인과 겨울철 행동요령 등 안전교육 및 피해예방 활동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