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방송노조와 시민단체 , 18일부터 "공영방송 영구장악 저지" 국회 앞 시위 돌입

더불어민주당과 민노총 언론노조 세력의  공영방송 영구장악 제도화 막을 것

미디어 시민사회팀 김형중 기자 승인 2022.04.16 07:51 | 최종 수정 2022.04.16 07:55 의견 0

공영언론미래비전 100년 위원회, 자유언론국민연합, KBS노동조합, MBC노동조합, 자유언론국민연합,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 방송노조와 시민 단체는 “4월 18일(월) 오전 9시부터 여의도 국회 앞 정문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임시국회 통 과를 강행하려 하는 <공영방송 영구장악법>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정안)을 저지하는 시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의 이번 법안이 아무리 느슨한 기준을 적용하더라도 더불어민주당과 민노총 언론노조 세력이 KBS와 MBC 등 우리나라 공영방송을 영구 장악하려는 야욕을 제도화 하려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KBS와 MBC 등 공영언론은 지난 문재인 정권 5년 동안 ‘정권의 나팔수’ 와 ‘특정 정치세력의 확성기’ 라는 비아냥 소리를 들어왔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이 대선에 패배한 뒤 야당이 되려하니 공영방송 영구 장악법을 제도화해 두고두고 빨아먹으려는 속셈을 드러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지난 13일과 14일 MBC노조와 KBS노조는 잇따라 성명을 내고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정안이 진보진영의 공영방송 영구장악을 위한 것이라는 취지로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