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공주시, 195억 투입해 자연재해 예방사업 본격 추진

김근범기자 승인 2020.01.23 09:50 의견 0

공주시가 선제적 재난 대응과 시민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2020년 자연재해예방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공주시에 따르면, 자연재해 예방사업은 급변하는 기상이변으로 인한 집중호우와 태풍, 가뭄 등 자연재난으로부터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이를 위해 시는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과 재해취약지구 정비사업 등 올해 총 9개 지구에 195억 5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자연재해 예방사업을 시행한다.

재해취약지구 정비 사업은 재해발생 우려가 높은 지역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동현동 소교량 등 7개소를 대상으로 우기 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총 사업비 190억 원이 투입되는 연암지구와 오곡지구의 경우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오동기 시민안전과장은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자연재해 예방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앞으로도 재해취약지구 신규 발굴 및 자연재난 예방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