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훈의 무비파크] 존 윅 3: 파라벨룸 (John Wick: Chapter 3 - Parabel, 2019)

다큐PD 김재훈 승인 2019.08.02 13:43 의견 0

일단 존 윅 시리즈가 계속된다는 소식을 먼저 전하고 이야기를 시작하고자 한다. 아마도 3편의 흥행 성적으로 보고 다음 편의 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것 같은데, 그럴 필요도 없어 보인다. 이렇게 많은 사람을 죽여놓고 4편을 안 만드는 것은 관객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그간 아무 영화나 막 나오는 듯한 느낌마저 주었던 키아누이기에 존 윅 시리즈의 흥행은 더욱 반갑다. 늙지 않는 것만 같은 그의 얼굴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지만, 그가 가지고 있는 비극적 상처들을 떠올리면서 그의 얼굴을 다시 보면 왠지 더 가슴이 아파오기도 한다. 

언제나 한결같이 "콘스탄틴"의 속편을 기다리고 있지만, 이젠 크로스오버(?) 존 윅도 관계없다. 

(출처: 네이버 영화)


◇ 몇 명을 죽이는지 세다가 잊어버렸다. 내용 따윈 갖다 버려~

존 윅3를 보는 이들이라면 당연히 전편들도 보았을 것이다. 1편에서 개의 복수를 했고, 2편에서는 속임수에 대한 복수를 했지만 수배자가 되어버린 존 윅. 그리고 이어진 3편은 정확하게 2편의 엔딩과 연결이 된다. 줄거리에 대해서 할 말이 없다. 관람한 이들이라면 이유는 알 것이다. 그냥 살기 위해 도망 다니면서 죽여버리는 게 전부다. 이 영화가 만약에 10편까지 만들어진다면 웬만한 도시의 인구는 멸종될지도 모를 정도로 전편에 비해서도 엄청난 죽음의 파티를 벌인다. 

전편과 차이가 있다면 그 파티의 구성원들이 좀 늘었다는 정도일 것이다. 조금 더 화려해진 파티라고 해야 할지 2편에서 무뎌졌던 스피드가 3편에서 여러 장치들로 인해서 가속이 붙어있음을 볼 수 있다. 하지만 키아누 리브스의 나이는 속이기가 어렵다는 것은 인정하고 넘어가야 한다.

그래서인지 유난히 부대 장비들을 많이 사용한 시리즈였고, 역으로 그 부분의 선택이 참신함까지 불러일으킨 것 같다.

(출처: 네이버 영화)


◇ 이제는 크로스오버가 나와 줄 때, 아토믹 블론드 × 존 윅

존 윅 시리즈의 흥행 기반에는 1편 "데이빗 레이치"와 2~3편 "채드 스타헬스키"의 영웅 철학이 숨어있다. 두 감독의 공통점을 찾자면 엄청나게 많지만 대표적인 것으로는 극강이자 무적의 초능력 히어로가 아닌 너무 맞아서 불쌍하기까지 한 인간적인 모습의 히어로의 모습이다. 그리고 3편에서는 줄긴 했지만 시각적인 부분과 세트의 구성을 보더라도 많은 부분에서 공통점을 느낄 수 있다. 반짝이는 싸구려 화려함을 배경 삼아 진행되는 인간적인 액션에 관객들이 동화되는 것은 아닐지. 

그만큼 데이빗 레이치의 후속작이었던 "아토믹 블론드"에서도 남녀만 다를 뿐, 많은 부분들에서 공통점을 의도적으로 가지고 가는 것이 느껴진다. 때문에 계속적으로 크로스 오버를 통해 세계관을 공유하자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기도 하며, 두 사람이 너무 잘 어울려서 다시금 하나의 스크린에서 보고 싶기도 하다. 다행히 이야기는 진행 중이라고 한다. 

(출처: 네이버 영화)


◇ 반가운 얼굴들이 만들어내는 풍성한 볼거리

특별출연에 가깝지만 비중 있는 전투를 보여준 할 베리야 워낙 유명하니까 모두 한눈에 알아봤을 테지만, 정작 반가웠던 이들은 빌런들이었다. 출연진을 확인하지 않았더라면 이게 누구인지 계속 궁금해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어린 시절 "크라잉 프리맨"이라는 액션 영화에서 주인공이었던 "마크 다카스코스"가 여기 나올 줄이야. (참고로 울면서 살인하는 킬러의 이야기임) 그리고 격투액션의 신세계를 열었던 인도네시아 영화 "레이드"의 절대 고수 두 사람.

영화를 보다가 뜬금없이 아는 이들이 나오면 영화의 재미가 배가되곤 한다. 이들이 영화에 출연해서 몸으로 보여주는 수준 높은 액션 덕분에 이번 시리즈가 관객의 입장에서 반가운 것은 기본이고 액션이 더 날렵해진 느낌이 확실히 들었다.

어차피 내용으로 승부할 영화가 아니란 것쯤은 모두가 알고 있었을 테니 이런 사소한 재미까지도 챙겨보길 바란다. 

이제 드라마로도 "존 윅"이 나온다고 하니, 시리즈의 시작에 개의 복수를 한다는 설정에 비웃음을 지었던 나 자신에게 반성하고 싶다. 앞으로 존 윅이 어떤 황당한 복수를 한다고 해도 결코 비웃지 않을 것 같다. 그리고 생각 없이 영화를 즐기고 싶을 때 다시금 "존 윅"이 돌아오길 바란다.

존 윅 3: 파라벨룸 (John Wick: Chapter 3 - Parabel, 2019)

감독 : 채드 스타헬스키 / 출연 : 키아누 리브스, 할 베리, 이안 맥쉐인, 로렌스 피시번, 마크 다카스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