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112년 한반도 최동단을 밝혀온 호미곶등 - 해양수산부 추천 11월 등대

김승리 기자 승인 2020.11.02 11:30 의견 0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가 11월 이달의 등대로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에 위치한 ‘호미곶 등대’를 선정했다.

호미곶 등대는 1908년 처음 불을 밝힌 흰색 등대로 매일 밤 12초에 한 번씩 불빛을 반짝이며, 동해안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등대이다.

호미곶 등대의 높이는 26m로 대한제국 시기에 만들어진 등대 중 가장 높은데, 철근을 일체 사용하지 않고 붉은 벽돌로만 지었다는 특징이 있다.

출입문과 창문은 고대 그리스 신전양식을 사용하고 있으며, 총 6층으로 구성된 내부 천장에는 각 층마다 대한제국을 상징하는 오얏꽃(李花) 문양이 새겨져 있는 아름다운 근대건축물로 호미곶 등대는 이러한 가치를 인정받아 1982년 경상북도 기념물 제39호로 지정되어 보존되고 있다.

등대가 위치한 호미곶은 인기 있는 해맞이 명소이다. 호미곶 앞 바다 위로 솟아있는 조형물 ‘상생의 손’과 어우러지는 동해의 일출광경은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한다. 또한 호미곶 등대 바로 뒤에는 등대의 역사, 등대원의 생활상 등 등대의 모든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우리나라 유일의 국립등대박물관이 자리 잡고 있다.

아울러, 주변에는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포항운하, 솔내음 가득한 경상북도 수목원, 전설이 깃든 연오랑세오녀 테마공원 등이 있어 가족단위 여행객이 방문하기에 더욱 좋다.

호미곶 등대를 방문한 후에는 11월부터 제철인 ‘과메기’를 맛보길 추천한다. ‘과메기’는 고단백 영양식품으로 쫄깃한 식감과 함께 특유의 고소함과 풍미가 일품이다. 겨울철 별미인 과메기는 호미곶과 구룡포에서는 물론, 포항 대표 어시장인 죽도시장 등 포항 전역에서 맛볼 수 있다.

<저작권자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